한국원자력의학원
  • 정보공개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Sitemap
  • ENGLISH
통합검색
한국원자력의학원
  • 의학원 소개
  • 의학원 소식
  • 경영공시
  • 사업실명제
  • 갤러리
  • 예산낭비신고센터
  • 찾아오시는길

언론보도자료

Home > 한국원자력의학원 > 의학원소식 > 언론보도

언론에 소개된 의학원 소식 보도자료입니다.

언론보도자료 보기
제목 젊은 유방암 환자 재발 억제 - 美ASCO서 연구 발표
링크 언론보도 보기
등록일 2018-06-05 조회수 181
내용



▲  노우철(원자력병원장)
 

□ 원자력병원 노우철 병원장 연구팀, 최신 연구결과 미국ASCO학회에 보고

젊은 연령의 유방암 환자에게 항암치료 후 추가적으로 난소기능 억제 치료를 하는 것이 유방암 재발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종양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행사 중 하나인 미국임상종양학회 ASCO(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에서 발표됐다*.

美 시카고에서 6월4일(현지 시각) 발표된 이번 연구는 2009년부터 8년간 국내의 34개 기관이 참여한 다기관 임상연구(책임연구자: 원자력병원장 노우철)로서, 한국유방암학회 주관으로 시행되었다.

연구팀은 유방암이 있는 폐경 전 환자 1,483명을 대상으로 항암치료 후 타목시펜을 5년간 적용한 그룹과 타목시펜 5년 및 난소기능억제 2년을 동시에 적용한 그룹으로 구분하여 5년 무병 생존율과 전체 생존율을 추적하였다.

분석결과, 난소기능을 억제한 그룹에서 5년 무병 생존율은 91.1%, 5년 전체 생존율은 99.4%로 각각 나타나 난소기능 비억제 그룹에 비해 생존율이 유의하게 증가하는 것이 확인됐다.

항암 올림픽으로 불리우는 美임상종양학회에서 한국 의료진이 국내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 결과를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이번 연구는 폐경 전 유방암환자 호르몬 치료의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기존 치료의 패턴을 바꿀 수 있는 연구결과로 국제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기사 바로가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