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의학원
  • 정보공개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Sitemap
  • ENGLISH
통합검색
한국원자력의학원
  • 의학원 소개
  • 의학원 소식
  • 경영공시
  • 사업실명제
  • 갤러리
  • 예산낭비신고센터
  • 찾아오시는길

언론보도자료

Home > 한국원자력의학원 > 의학원소식 > 언론보도

언론에 소개된 의학원 소식 보도자료입니다.

언론보도자료 보기
제목 원자력의학원 "암세포 증식 억제 마이크로알엔에이 발견"
링크 언론보도 보기
등록일 2018-06-04 조회수 162
내용

방사선생명의과학연구부 김재성 박사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김재성·최민호연구팀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고, 표적 항암제*내성을 조절하는 마이크로알엔에이**를세계 최초로 발견하여 그 기전을 규명함으로써새로운 항암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 항암 치료의 경우 암세포뿐만 아니라 정상세포도 함께 손상시키는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된 암세포에만 작용하는 표적 항암제도 내성이 생기는 경우가 있어환자 치료에 걸림돌이 되어 왔다.

연구팀은 대장암 세포주*에서 마이크로알엔에이(microRNA)를 분석하여, 암세포의 생장에 관여하는 핵심조절 유전자 YAP의 발현을 억제해 암세포를 파괴하고 암세포의 분열을 지연시키는 마이크로알엔에이 ‘miR-550a-3-5p’를 세계 최초로 찾아냈다.

○ 대장암 세포주를 이용한 세포 생존률 실험결과, miR-550a-3-5p는기존 YAP를 표적으로 하는 다른 마이크로알엔에이들 보다 YAP를억제하는 효능이 약 2배 가량 우수하였고, 동물 모델에서도 동일한 효과가있었으며, 유방암, 두경부암 및 폐암 세포주 실험에서도 비슷한 억제효능을 확인하였다.

○ 대장암 환자 암 조직에서는 주변의 정상조직보다 miR-550a-3-5p의발현 양이 2배 더 감소되어 있었고, YAP 발현은 2배 증가돼 있어miR-550a-3-5p의 새로운 항암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 또한, 대장암 및 피부암 치료에 쓰이는 표적 항암제‘베뮤라페닙(Vemurafenib)’에내성을 가지는 대장암 및 피부암세포주 실험 과 동물실험에서 miR-550a-3-5p를 함께 항암제 처리한 결과, 베뮤라페닙(Vemurafenib)을 단독으로 썼을 때 보다 2.5배의 암세포 억제효능을 확인하였다. 이를 통해 miR-550a-3-5p를 이용한 표적 항암제의 내성 극복 가능성을 열었다.

최근 세포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마이크로알엔에이(microRNA)를이용한 항암 치료제는 표적 유전자를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고, 암 형성에 관련된 일련의 유전자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으며, 몸속지속기간도 짧아 독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암 등 난치병 치료제로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김재성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miR-550a-3-5p를 암 억제 및 표적 항암제 병용 치료제로서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재성·최민호 연구팀의 연구성과는 저명한 국제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세포 사멸과 질병(Cell Death & Disease)’ 온라인판(2018년 5월29일)에 게재되었다.




[기사 바로가기]

목록